짧은글 모음

  • home
  • 커뮤니티
  • 짧은글 모음

2013.10.25 17:16

시간이 더 가기 전에!

조회 수 366 추천 수 5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간이 흘러가지만
아직 겨울이라고 말하고 싶지 않은 것은
가는 세월이 아쉽게 느껴지기 때문인가 봅니다.

높은 하늘을 보며
입가에 미소를 머금고
지난 시간들을 생각합니다.

마음은 맑았는지
꿈은 높았는지
혹시 실수는 하지 않았는지

붉고 노랗게 물든
아름다운 잎사귀들을 보며
지난 세월들을 생각합니다.

가슴에 불은 붙어 있는지
자신과 세상을 향해서 웃음을 줄 수 있는지
혹시 꿈을 잃지는 않았는지

시간이 더 가기 전에
하늘을 다시 보고
아름다운 나무들을 또 다시 봅니다.

“여호와여 내 소시의 죄와 허물을 기억지 마시고
주의 인자하심을 따라 나를 기억하시되
주의 선하심을 인하여 하옵소서”(시25:7)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 아내여...... 최성주 2011.01.12 1787
103 소리 없는 소리 최성주 2011.02.23 1728
102 시계바늘 최성주 2010.12.28 1654
101 아름다움 최성주 2011.03.24 1571
100 출애굽기를 읽으며(11장/이게 왠 말인가) 최성주 2009.02.09 1527
99 고백 최성주 2008.04.27 1519
98 가슴이 통하는 하늘을 이렇게 찾았다. 최성주 2010.09.08 1507
97 Here I am. 최성주 2008.01.15 1458
96 출애굽기를 읽으며(8-10장/하나님의 은혜) 최성주 2009.02.09 1451
95 세상은 나를 아프게 하더니 최성주 2009.11.25 1445
94 믿음의 점검 최성주 2010.01.16 1441
93 창세기를 읽으며(41-44장/ 잃어버림) 최성주 2008.05.07 1439
92 좋은 날 되게 하소서! 최성주 2009.12.17 1434
91 당신을 느끼고 싶습니다 최성주 2009.10.13 1411
90 하얀 입김 최성주 2010.08.30 1397
89 창세기를 읽으며(39-40장 / 홀<一>) 최성주 2008.05.02 1390
88 창세기를 읽으며(창38장/기막힌 일들) 최성주 2008.04.30 1381
87 창세기를 읽으며(37장/꿈을 꾸어요) 최성주 2007.09.12 1357
86 당신을 감사드립니다. 최성주 2010.04.12 1329
85 그와 함께 가소서 최성주 2006.02.26 13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