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글 모음

  • home
  • 커뮤니티
  • 짧은글 모음

2014.05.07 23:45

어버이 날에......

조회 수 289 추천 수 2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랑을 주려고 저에게 오셨습니까
많은 사람 중에 저를 그렇게 사랑하셨습니까
겹겹이 쌓인 눈의 잔주름은 애달픈 마음이 쌓인 것입니까
목의 잔주름은 자식을 기다리는 사모함입니까
안경너머 자식을 바라보는 어머니 아버지의 눈은
항상 희망이었고 기쁨이었습니다.
눈물과 신음으로 낳은 자식을 기뻐 가슴에 안고  
메마르지 않는 신비한 샘을 물려주시던 어머니
이제는 제 작은 가슴으로 감사합니다 라는 고백을 수 없이 하고 싶습니다.
해마다 어버이 날이면 카네이션을 달아드렸는데
기뻐하시면서도 미안해 하셨던 그 마음을 이제야 조금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잔잔한 미소로 자식을 바라보셨던 어머니 아버지
당신의 아픔은 자고 일어나면 낫는 것이라 말씀하시고
자녀의 아픔에는 피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어느 누구에게서 이런 사랑을 받으리오
단 두 사람의 한 번뿐인 사랑에 가슴이 젖어옵니다.
마지막 힘을 다하여서 자식을 위해 기도하시던 어머니 아버지
꿈 속에서 뵈어도 참 좋습니다.
그 사랑에 부끄럽지 않게 살겠습니다.
오늘 어버이날 꽃 대신 사랑을 고백하며
인자하신 어머니 아버지께 감사 드립니다.
사랑합니다 아주 많이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 회개 최성주 2012.02.27 715
103 행복한 보통사람들 최성주 2010.06.06 1205
102 행복의 열쇠 최성주 2005.12.26 1139
101 행복은 만들어 가는 것 최성주 2005.11.14 1134
100 행복과 평안을 위하여 최성주 2014.04.12 205
99 한 주간을 위한 기도 최성주 2007.11.18 1197
98 하얀 입김 최성주 2010.08.30 1397
97 하나님의 약속 1 James 2006.07.05 1135
96 하나님을 기쁘시게... 1 James 2006.08.25 1012
95 출애굽기를 읽으며(8-10장/하나님의 은혜) 최성주 2009.02.09 1453
94 출애굽기를 읽으며(11장/이게 왠 말인가) 최성주 2009.02.09 1527
93 출애굽기를 읽으며(1-7장/나는 여호와라) 최성주 2009.02.08 1241
92 첫 날의 기도 최성주 2008.01.01 1212
91 창세기를 읽으며(창38장/기막힌 일들) 최성주 2008.04.30 1381
90 창세기를 읽으며(창35장/세상 풍경) 최성주 2007.08.26 1236
89 창세기를 읽으며(46-50장/야곱의 환상) 최성주 2008.11.27 1224
88 창세기를 읽으며(45장-진주 보다 영롱한 눈물) 최성주 2008.11.19 1181
87 창세기를 읽으며(41-44장/ 잃어버림) 최성주 2008.05.07 1439
86 창세기를 읽으며(39-40장 / 홀<一>) 최성주 2008.05.02 1390
85 창세기를 읽으며(37장/꿈을 꾸어요) 최성주 2007.09.12 13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