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조회 수 319 추천 수 3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샬롬~

추운 날씨에 따듯함이 그리워지는 12월 마지막 주간입니다.
마음에 있는 모든 그리운 분들을 축복하는 행복한 한 주간이 되기를 기도드립니다.

멈추어 버린 시간처럼
지나간 시간이 그리움으로 다가옵니다.
세월이 지나면
이 그리움도 아픔도 눈물도 사랑으로 보일 것입니다.
귀한 것은 떠나보내기 쉽지 않습니다.
아픈 만큼 나와 당신은 가깝고
눈물만큼 나와 당신은 서로에게 귀하였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그 때, 그 시절이 좋았다는 추억과 느낌을 가질 것입니다.
언젠가 이 시간을 생각하며
그 때가 좋았다고 말할 것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것은 버릴 것이 없습니다.
덧없이 보낸 시간은 없었는지
스쳐지나간 사람은 없었는지
돌이켜 보면
곧은 길, 굽은 길
밝은 길, 어두운 길에 발자국이 있습니다.

가슴에 아픔이 있습니다.
사랑하고 싶은데 홀로 멀리 서 있는 그 모습을 보며
안타까운 눈물이 납니다.

가슴에 희망이 있습니다.
물과 같이 조용하고 부드럽게  높은 곳을 가득 채우며
더 낮은 곳을 마다하지 않는
사람들을 보며
그 사랑에 감사의 눈물이 납니다.

『믿음, 소망, 사랑, 이 세 가지는 항상 있을 것인데 그 중에 제일은 사랑이라』(고전13;13)

믿음은 하나님의 말씀에 초점을 두고 그것을 증거합니다.  
소망은 장래의 축복에 초점을 두고 그것을 기다립니다.  
그러나 사랑은 하나님의 온전하심 그 자체에 초점을 두고 있습니다.  
온전히 사랑하는 곳
그 곳이 천국입니다.
그 곳에서  우리는 하나님을 온전하게 사랑하게 될 것이며,  
그리고 거기서 우리는 또한 서로 서로 온전하게 사랑할 것입니다.  
믿음과 소망은 그 종국이 있지만
진정한 사랑은 끝없이 영원히 그 찬란한 불꽃을 밝히며 타오를 것입니다.

늘 함께 하여 주셔서 행복하고 감사한 한 해였습니다.
2014년 더욱 강건하시길 기도드립니다.


최성주 목사 올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함께 하여서 행복하고 감사합니다!!! 최성주 2013.12.30 319
820 영국 안디옥 교회 목사님과 성도님 들께 1 박승빈 2013.12.24 342
819 2014년 달력 ! 최성주 2013.12.13 372
818 영국에서 다시 인사드립니다. 최성주 2013.12.13 384
817 무사히 한국에 도착하였습니다! 최성주 2013.11.22 339
816 "전도자의 삶" 최성주 2013.10.31 352
815 한마음으로 기도합니다 1 박승빈 2013.10.26 322
814 가을 심방! 최성주 2013.10.25 289
813 청년회 열기! 최성주 2013.10.25 300
812 하나님께 감사! 최성주 2013.10.25 267
811 해피 추석!! 최성주 2013.09.18 295
810 창립 8주년 예배! 최성주 2013.08.21 3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0 Next
/ 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