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글 모음

  • home
  • 커뮤니티
  • 짧은글 모음

2013.09.30 10:47

미안한 마음

조회 수 316 추천 수 3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땅거미가 내리는 어제 오후
쌍둥이 중 막내딸과 아내와 함께
집 근처의 정원과 같은 공원을 걸으며
가을을 보았습니다.

잔디 위에 일찍 내려앉은 이슬과
그 위에 살짝 떠 있는 안개를 보며
한 폭의 그림을 명상하는 듯하였습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세월은 흘러가지만
우리의 꿈은 보낼 수 없습니다.

강한 자에게 시간의 의미는 무엇이며
약한 자에게 시간은 무엇인가 생각해 봅니다.

우리가 품었던 꿈은 사랑이었는데
제대로 사랑을 하지도 못한 채
빛바랜 나뭇잎을 바라보듯
미안한 마음으로 누군가를 보고 있습니다.

시간을 잡으려고 발버둥 치면서
서로의 얼굴도 쳐다보지 못하고 지내왔습니다.
피할 수 없는 세월 속에서
당신의 자글자글한 눈주름은
세상을 볼 수 있게 되었고
움푹 파인 주름살은
지혜인 듯합니다.  

“세월을 아끼라 때가 악하니라”(엡5:16)
“외인을 향하여서는 지혜로 행하여 세월을 아끼라”(골4:5)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 어버이 날에...... 최성주 2014.05.08 282
103 아이야! 최성주 2014.04.18 321
102 영혼에 감동이 있는 사람 최성주 2014.04.12 304
101 봄을 품고 걸어가는 길 최성주 2014.04.12 257
100 행복과 평안을 위하여 최성주 2014.04.12 203
99 다시 써야 할 삶의 한 페이지 최성주 2014.04.12 198
98 이런 마음 최성주 2014.04.12 185
97 간절한 꿈 최성주 2014.01.08 355
96 새해, 주님 닮기 원합니다. 최성주 2014.01.08 301
95 사랑은 살리는 일입니다. 최성주 2013.11.01 359
94 시간이 더 가기 전에! 최성주 2013.10.25 360
93 아름다운 가을 만들기 최성주 2013.10.07 341
92 노란 가을의 사랑 최성주 2013.10.07 386
91 가을의 열매 최성주 2013.10.07 285
90 가을 새벽 최성주 2013.10.07 240
» 미안한 마음 최성주 2013.09.30 316
88 가을 아침의 샬롬~ 최성주 2013.09.16 303
87 가을 기도 최성주 2013.09.11 310
86 인간의 향기 최성주 2013.08.28 321
85 소리를 들어주면...... 최성주 2013.08.02 29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